가을 끝 따듯한 축제, 성 마틴의 날 

지난 금요일은 성 마틴의 날이었다.
카톨릭 주교였다는 그가 엄동설한에 거의 알몸으로 길에 있던 한 걸인을 보고 자기의 망토를 잘라 주었는데, 다음 날 그리스도가 그 잘라진 망토를 입고 꿈에 나타났다는 얘기가 전해 진다.

해마다 11월 초면 성 마틴을 기념하는 축제가 독일 전역에서 열리는데, 아이들은 유치원이나 학교에서 종이로 등을 만들고, 저녁에 마을 성당 앞에 모여 이 등을 들고 거리를 행진한다. 한 바퀴 마을을 도는 행진이 끝나면 다시 성당 앞에 모여 아이들은 달달한 맛의 브레첼 (Brezel : 숫자 8 자 모양으로 생긴 이 빵은 원래 좀 딱딱하고 짭짤한 맛이 나는 빵인데, 이 날은 특별히 몰랑몰랑한 반죽에 설탕을 잔뜩 뿌려 만든 걸 먹는다) 을 먹고, 어른들은 계피 가루와 각종 향신료를 넣고 따듯하게 덥힌 글뤼바인 (Glühwein) 을 마신다.

더 읽기: 눈을 들여다 보며 전한 이야기, 그의 마음 속을 거닐다

Comment

꽁지 머리 피아니스트 페터

그의 상처를 알게 되었을 때 비로소 그가 보였다...

수업 시작 전 빈데발트 선생님이 내게 악보 한 부를 내밀며 말씀하셨다.
“ 이 악보 한 번 봐 주시겠어요? 12학년 졸업 작품할 때 쓸 곡인데요... 안 하셔도 됩니다만 …만약 시간이 괜찮으시면 다른 반주자들이랑 나눠서 같이 해 주실 수 있나 해서요”
이미 내가 다른 곡 편곡 작업을 시작했고, 그래서 딱히 시간이 많지 않다는 걸 아시는 선생님이 조심스레 내게 물어 오셨다.
“음…이 곡은 페터가 하면 잘 할 것 같은 데요…”
힘있는 연주가 필요한 곡이었고, 그런 곡을 잘 할 사람으로 내 머리속에 맨 먼저 페터가 떠올랐다.

더 읽기: 꽁지 머리 피아니스트 페터

Comment

날아 다니는 코끼리가 준 선물

연 날리기 축제가 있던 날

어제, 오늘 트리어에서 연 날리기 축제가 열렸다. 잔드라, 프란체스카와 이야기 하다가 같이 가기로 했다. 2주간의 가을 방학이 아쉽게도 끝나가는 마당에 개학하기 전에 아이들을 위해 뭔가 재밌고, 즐거운 일을 만들면 좋지 않을까 이야기한 것이 시작이었다.
안 그래도 남편이 지흔이에게 연 날리러 가자고 이야기해 놓았었는데, 친구들과 같이 가기로 했다는 이야기에 지흔이는 더 신나 했다.


더 읽기: 날아 다니는 코끼리가 준 선물

Comment

"평가"의 영역 그리고 "단죄"의 영역

박근혜씨에게 보내는 편지

SüdKoreas Präsidentin Park Geun Hye : Die Erbin des Diktators
(한국의 대통령 박근혜 : 독재자의 후계자)

2012년 해외의 많은 언론들이 당신을 “독재자의 딸”이라 표현하며 한국의 대선을 보도한 가운데, 독일의 한 시사지 슈피겔 (Der Spiegel) 지는 조금 다른 표현을 씁니다. 당신이 그저 “독재자의 딸”이기만 한 것이 아니라는 거지요.
사실, 당신 말고도 이 세상에 “독재자의 딸” 들은 많았습니다.
흔히 당신과 비교되는 스탈린의 딸 스베틀라나에 관한 이야기는 이미 들어 보셨을 겁니다.

더 읽기: "평가"의 영역 그리고 "단죄"의 영역

Comment

그녀의 7.5 시간, 그 잔인했던...

김진태 의원님께

“…주 4회, 하루 10시간씩, 78회 공판을 했단 말이예요. 이러고도 사람이 살 수 있습니까?  제가 그런 재판을 받는다면 정신이 아주 돌아버렸거나 재판에 출석할 수 없을 정도로 몸져 누웠을 거예요… (박근혜 전 대통령) 재판 받다 돌아가실 지경이란 말이예요.어떻게 그렇게들 잔인합니까?…”
지난 10월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법원 등에 관한 국정 감사에서 박근혜씨 공판과 관련해 당신이 하신 말씀입니다.
저는 당신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당신이 이야기한  “잔인하다” 란 형용사가 제가 알고 있는 말과 같은 뜻인가 선뜻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. 지금 누가 누구에게 저 말을 하고 있는 건가? 당신이 “돌아가실 지경” 이라며 걱정해 마지 않는 그녀가 그 동안 무슨 일을 했는지 당신이 정말 모르시는 걸까?…

더 읽기: 그녀의 7.5 시간, 그 잔인했던...

Comment

페북 따르기